MY MENU

연구소 소식

설립배경

러시아연구소의 역사는 1972년 1월 13일 ‘소련 및 동구문제연구소’로 거슬러 올라간다. 우리나라와 공산권 국가들의 교류가 전혀 없었던 당시, 러시아연구소는 소련 및 사회주의 국가와 북한의 정기간행물을 수집하고 자료를 조사, 분석, 검토하는 국내 유일한 연구소로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였다. 이후 우리나라의 북방정책으로 소련을 비롯해 동유럽 공산권 국가들과의 국교가 수립되면서 본 연구소는 사회주의권 연구의 메카로 부상하였다. 1991년 소련이 해체되어 독립국가연합(CIS)이 탄생하자, 연구소는 러시아를 비롯해 탈소비에트 공간에서 새롭게 형성된 15개 주권국가들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을 심층적으로 고찰하는 전문연구소로 재탄생하였고, 1993년 러시아연구소로 연구소 명칭을 변경하였다.

본 연구소는 1980년대부터 세계 각국의 선진적인 지역연구 성과를 수용 및 발전시키려는 차원에서 해외학자 초청 특강을 비정기적으로 진행해왔다. 2010년 3월부터는 학자들은 물론 각계 전문가들로 연사의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그 명칭을 해외명사 초청 강연회로 변경했다.

제목

Russo-Korean Society와 제10차 IRS 포럼 개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12.11
첨부파일0
조회수
193
내용

Russo-Korean Society와 제10IRS 포럼 개최


우리 연구소는 지난 1208() 본관 11층 대회의실에서 방한 중인 Russo-Korean Society 대표단과 포럼(IRS Forum)을 개최했다. “한러관계에 있어서 러-한 소사이어티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러시아 방한 단장인 발레리 수히닌 교수(前 駐北 러시아대사), 모스크바 국립국제관계대학교(MGIMO)교수들과 한러 민간차원의 협력과 학제적 교류에 대한 허심탄회한 의견을 교환했다. Russo-Korean Society 러시아 내 친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2014년 모스크바에서 설립된 상설기구로서 한러관계 발전을 위한 저변확대 및 양국 국민 간 상호 이해를 증진하기 위해 설립된 공공외교 단체다. 아나톨리 토르쿠노프 MGIMO 총장이 회장으로 있는 러-한 소사이어티는 한러정경포럼을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으며, 2022년에는 한러관계 100년을 최초로 정리한 한러관계사를 한국과 러시아 전문가 24명이 참여하여 발간했다.


본 포럼에서 사회를 맡은 홍완석 국제지역대학원장은 한국 내 러시아학 발전에 대한 이해도를 증진하는 차원에서 어떻게 한국 내 러시아학이 발전되어 왔는지를 설명하고 한국외국어대가 현재까지 러시아학을 주도하는 교육 연구기관임을 강조했다. 그리고 앞으로 한국외대와 MGIMO 간의 학술적 인적 교류가 활성화되기를 바라며 러시아 내 한국에 대한 관심과 연구가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MGIMO 교수들은 한국외대와는 학생과 교수 차원의 교류가 계속되고 있으며 한국외대가 참여하는 한-러 청년포럼 개최를 희망한다고 응답했다,.


대표단 단장인 수히닌 교수는 한국과 러시아가 전략적 동반자 관계까지 발전했으나 최근에 양국 간 관계가 예전 같지 않다고 언급하면서 한국이 좀 더 적극적으로 러시아와의 관계를 개선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러시아는 이 부분에 대해 준비가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한 답변으로 이대식 교수는 한국 정권 특성에 따라 한러관계의 변동이 있으나 기본적으로 한러 양 국가는 양국 관계 교류와 협력이 소중하다고 보고 있으며, 최근 대러제재에서 아직 한국 기업들이 러시아에서 철수하지 않는 것이 이를 방증한다고 강조했다.


포럼 환영사에서 표상용 소장은 최근 국제환경의 급격한 변화와 한러관계의 경색 국면에서 러-한 소사이어티와 러시아연구소의 포럼은 민간 학술 차원의 교류라는 측면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보며 이번 포럼에서 한러관계에 대한 다양한 의제 논의와 학제 간 교류 협력을 고민함으로써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를 만드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