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국내

설립배경

러시아연구소의 역사는 1972년 1월 13일 ‘소련 및 동구문제연구소’로 거슬러 올라간다. 우리나라와 공산권 국가들의 교류가 전혀 없었던 당시, 러시아연구소는 소련 및 사회주의 국가와 북한의 정기간행물을 수집하고 자료를 조사, 분석, 검토하는 국내 유일한 연구소로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였다. 이후 우리나라의 북방정책으로 소련을 비롯해 동유럽 공산권 국가들과의 국교가 수립되면서 본 연구소는 사회주의권 연구의 메카로 부상하였다. 1991년 소련이 해체되어 독립국가연합(CIS)이 탄생하자, 연구소는 러시아를 비롯해 탈소비에트 공간에서 새롭게 형성된 15개 주권국가들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을 심층적으로 고찰하는 전문연구소로 재탄생하였고, 1993년 러시아연구소로 연구소 명칭을 변경하였다.

본 연구소는 1980년대부터 세계 각국의 선진적인 지역연구 성과를 수용 및 발전시키려는 차원에서 해외학자 초청 특강을 비정기적으로 진행해왔다. 2010년 3월부터는 학자들은 물론 각계 전문가들로 연사의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그 명칭을 해외명사 초청 강연회로 변경했다.

제목

‘2023년 제8회 북극협력주간’ 에서 ‘북극연구세미나’ 개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12.15
첨부파일0
조회수
160
내용

‘2023년 제8회 북극협력주간에서 북극연구세미나개최

 

해양수산부와 외교부 주최로 ‘2023년 제8회 북극협력주간’ 3일차에 개최되는 북극연구세미나1210일부터 12일까지 부산항 국제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한국외대 러시아연구소, 배재대 한국-시베리아센터, 인천대 동북아물류대학원, 한국외대 극지연구센터, 북극학회가 공동 주관하는 북극연구세미나에서 북극, 새로운 미래를 주제로 신진 연구원 세션과 전문가 세션이 진행되었다.

 

김봉철 교수(한국외대 EU연구소 소장)가 사회를 맡은 1부에서는 북극 연구 후속세대인 인천대학교 동북아물류대학원 석사과정에 있는 러시아 출신 Ms. Margarita KrivoshapkinaMs. Ariuna Aiusheeva가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이어서 진행된 2부 전문가 세션에서는 최우익 교수(한국외대)사회로 서현교 사무총장(KoARC/극지연구소)북극의 기후변화와 한국의 북극정책 방향’, 정혁 교수(한국외대)노르웨이 북극지역 사미족의 기후 정의 실현 가능성에 관한 소고’, 배규성 교수(배재대), ‘북극 거버넌스 (Arctic Council 2.0)의 미래: 협력과 분열에 대한 주제발표가 있었으며 장하용 실장(부산연구원), 한승우 박사(극지연구소), 김선래 교수(한국외대)이 토론을 맡았다.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