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연구소 소식

설립배경

러시아연구소의 역사는 1972년 1월 13일 ‘소련 및 동구문제연구소’로 거슬러 올라간다. 우리나라와 공산권 국가들의 교류가 전혀 없었던 당시, 러시아연구소는 소련 및 사회주의 국가와 북한의 정기간행물을 수집하고 자료를 조사, 분석, 검토하는 국내 유일한 연구소로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였다. 이후 우리나라의 북방정책으로 소련을 비롯해 동유럽 공산권 국가들과의 국교가 수립되면서 본 연구소는 사회주의권 연구의 메카로 부상하였다. 1991년 소련이 해체되어 독립국가연합(CIS)이 탄생하자, 연구소는 러시아를 비롯해 탈소비에트 공간에서 새롭게 형성된 15개 주권국가들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을 심층적으로 고찰하는 전문연구소로 재탄생하였고, 1993년 러시아연구소로 연구소 명칭을 변경하였다.

본 연구소는 1980년대부터 세계 각국의 선진적인 지역연구 성과를 수용 및 발전시키려는 차원에서 해외학자 초청 특강을 비정기적으로 진행해왔다. 2010년 3월부터는 학자들은 물론 각계 전문가들로 연사의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그 명칭을 해외명사 초청 강연회로 변경했다.

제목

서초구립 반포도서관 인문강좌 개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4.01.11
첨부파일0
조회수
188
내용

20231113()에서 1220()까지 총 8회에 걸쳐 서울 서초구립 반포도서관에서 온라인 인문강좌를 개최했다. 한국연구재단 HK+ 프로젝트 지역인문학센터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한 이번 강좌에서 서울대 백승무 교수와 윤서현 박사가 각각 네 차례씩 강의했다.

 

백승무 교수는 체호프의 심리 테라피: 사랑하라, 용서하라!”라는 주제로 강의를 진행하면서, 체호프의 4대 장막극에 포함된 핵심 내용에 대한 이해를 도모하고, 구체적으로 삶의 무의미와 지식인의 고립을 다루는 [바냐 외삼촌], 부성부재의 좌절과 파탄을 그리는 [갈매기], 잔혹한 시간과 떠밀려진 삶을 묘파하는 [세 자매], 역사적 시간과 세대의 몰락을 그리는 [벚꽃동산]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백 교수는 체호프가 말하길, “진짜 사랑을 해보기 전에는 나도 사랑을 다 알고 있는 줄 착각했다. 삶에 관해서도 마찬가지다. 진짜 삶을 살기 전에는 삶이 무엇인지 잘 모른다. 삶 앞에서 겸손해지길 권한다. 그렇게 삶 앞에 고개를 숙였을 때 사랑도 할 수 있고, 자기 자신도 용서할 수 있다는 점을 언급하고, 체호프의 4대 장막극을 통해 겸손해지는 삶, 사랑하고 용서하는 삶을 체험해보자고 강조했다.

 

윤서현 박사는 러시아 소설 읽기: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라는 주제로 강의를 진행하면서 러시아 고전 소설 속 인물들의 모습에서 동시대인들과 우리의 유사한 지점을 찾아보고 이 과정을 통해 시대가 바뀌어도 변하지 않는 인간 본질에 접근해 보고자 했다. 구체적으로 윤 박사는 첫 강의 고골 <외투>: 아껴본 자에서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밤에 유혹된 9등 문관의 외투 구입기 속에 나타난 우리의 욕망을 들여다보고, 두 번째 강의 도스토옙스키 <지하생활자의 수기>: 자의식에 눌린 자에서 자격지심과 과대망상으로 가득한 한 인물의 모습을 통해 인간이 갖고 있는 사고의 폐쇄성을 살펴봤다. 세 번째 강의 톨스토이 <안나 카레니나>: ‘모 아니면 도인 자에서는 안나 카레니나와 콘스탄틴 료빈 등의 모습 속에서 거짓 없는 삶의 의미를 고찰해봤으며, 마지막 네 번째 강의 체호프 <개를 데리고 다니는 여인>: 살아지는 대로 살아온 자에서는 진부한 일상다반사 속에서 인간 본질에 대한 진리가 드러나는 순간들을 포착해 봤다.

 

온라인 강의가 던지는 어색함과 불편함의 한계를 채팅창의 활발한 질의응답으로 승화시켰다고 생각한 이번 행사에서 강좌 참석자 모두 후속 강좌를 빠른 시일 안에 개설해줄 것을 요청할 정도 성황리에 잘 마무리됐다.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