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Y MENU

연구소 소식

설립배경

러시아연구소의 역사는 1972년 1월 13일 ‘소련 및 동구문제연구소’로 거슬러 올라간다. 우리나라와 공산권 국가들의 교류가 전혀 없었던 당시, 러시아연구소는 소련 및 사회주의 국가와 북한의 정기간행물을 수집하고 자료를 조사, 분석, 검토하는 국내 유일한 연구소로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였다. 이후 우리나라의 북방정책으로 소련을 비롯해 동유럽 공산권 국가들과의 국교가 수립되면서 본 연구소는 사회주의권 연구의 메카로 부상하였다. 1991년 소련이 해체되어 독립국가연합(CIS)이 탄생하자, 연구소는 러시아를 비롯해 탈소비에트 공간에서 새롭게 형성된 15개 주권국가들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등을 심층적으로 고찰하는 전문연구소로 재탄생하였고, 1993년 러시아연구소로 연구소 명칭을 변경하였다.

본 연구소는 1980년대부터 세계 각국의 선진적인 지역연구 성과를 수용 및 발전시키려는 차원에서 해외학자 초청 특강을 비정기적으로 진행해왔다. 2010년 3월부터는 학자들은 물론 각계 전문가들로 연사의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그 명칭을 해외명사 초청 강연회로 변경했다.

제목

Russia Report 연례 세미나 ‘끝나지 않은 전쟁: 2024 러시아를 전망한다’ 개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4.01.25
첨부파일0
조회수
210
내용


2024년 1월 12일(금) HK+사업단은 연례 보고서 Russia Report 발행의 일환으로 연례 세미나 ‘끝나지 않은 전쟁: 2024 러시아를 전망한다’를 개최했다. Russia Report 세미나는 러시아연구소가 매년 1월에 여는 정기 학술행사로, 2022년에 발발한 이후 계속되고 있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초점을 맞춰 구성됐다. 

표상용 러시아연구소 소장의 개회사와 김현택 유라시아정책연구원 이사장의 축사로 시작된 본 학술 세미나는 두 개의 세션으로 구성됐다. 제성훈 한국외대 노어과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제1회의에서는 국내정치(연담린 한신대 연구교수), 경제(박지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연구위원), 대외관계(이주연 한양대 학술연구교수) 분야에 대해 흥미롭고 폭넓은 논의가 이뤄졌다. 제2회의는 김수환 노어과 교수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군사안보(김규철 한국외대 강사), 한러관계(변현섭 계명대 교수), 사회문화(이지연 HK교수) 측면에서 지난 한 해의 러시아를 살펴보고 주목할 만한 사건을 공유하는 시간이었다.

각 발표 후 지정된 토론자를 비롯하여 50여 명의 참석자가 의견을 나눔으로써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러시아 사회, 국제관계, 그리고 우리 러시아 학계에 미친 영향을 짚어보고 2024년 러시아를 전망해 보았다. 이번 세미나에서 발표된 원고들은 러시아연구소에서 발간하는 Russia-Eurasia Focus 칼럼을 통해 그 요약본이 온라인으로 배포되며, 3월에는 저서로 발간될 예정이다.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